총동문회-총동문회-회장인사말

회장인사말

숭덕고 동문여러분 안녕하십니까? 첨단에 숭덕이라는 작은 씨앗이 뿌리를 내린지 20년의 시간이 흘렀습니다.
어느덧 그 씨앗이 자라 숭덕이라는 뿌리 깊은 나무로 자라나고 있습니다.
이제 곳곳에 흩어진 숭덕의 동문들이 하나의 울타리로 모여야 할 때이며, 동시에 새로운 동문들이 잘 성장 할 수 있도록 한자리에서 힘을 합쳐 초석을 만들어야 할 시기입니다.

아직은 작고 부족하지만 훌륭하신 선후배 여러분의 많은 동참이 이어진다면 더욱 튼튼한 초석을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.
나아가 그 초석이 하나 둘씩 디딤돌이 되어 서로 맞닿을 수 있는 큰 장을 열 수 있게 되리라 기대해 봅니다.

끝으로 숭덕고 동문여러분
망설이지 말고 동문회로 오십시오.
늘 언제 어디서나 숭덕의 선후배들은 우리라는 이름으로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.

감사합니다.